TFC 트랜스포머 G1 레이저클로 생명체

대륙의 비공식 트랜스포머 제작사 TFC에서 최근에 발매한 레이저클로입니다.


허큘리스(G1 데바스테이터), 우라노스(G1 슈페리온) 이후 TFC의 3번째 합체 전사, 아레스 프로젝트이 첫번째 라인업으로

저작권을 피하기 위해 네메안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왔는데 이는 허큘리스가 목졸라 잡은 네메아의 사자에서

따온 것이라고 합니다. 레이저클로가 사자니 그럭저럭 잘 어울리는 듯 합니다.

등짝. 양 어깨에 붙은 총은 따로 포장되어 있습니다.

검 한자루와 비스트 모드시 사용하는 꼬리가 부속되어 있습니다. 꼬리는 비스트 모드말고는 따로 쓸일은 없네요.

그밖에 요런 파츠도 들어가 있는데 용도가 뭐인고........ 하니

가슴의 사자 머리 옆쪽에 나있는 십자 볼트용 카운터를 가리기 위한 파츠입니다.

부착하면 요래됩니다. 다만 볼따구 파츠는 살짝 뜨더군요.

얼굴. 뒤통수에 투광 파츠가 달려 있지만 얼굴이 노란색이라 불에 가져다 비춰도 효과는 조금.........;;;;;

이쯤에서 뜬금없이 크기 비교.

비교 대상은 전설의 오파츠ROTF 리더급 옵대장.

발매 전 공개된 사진상으로는 크기에 대한 감이 없었기도 하고 마스터마인드냐 TFC냐 이래저래 고민을 하던 중에

발매되고 얼마 후에 제작사인 TFC의 웨이보에 올라온

리뷰 영상을 보고 부왘해서 바로 결제해버렸지요.

가동률 체크. 어깨는 90도.

팔꿈치도 90도. 손목도 회전 가능하고 상박에 회전축이 있습니다.

어깨는 2중 관절로 되어 있는데

가슴의 사자 머리가 간섭하지 않으면 이정도까지 앞으로 내밀 수 있습니다.

무릎과 고간은 정직하게 90도. 허벅지에 회전축이 있고 발목은 볼조인트입니다.

가랭이는 이정도까지 벌려집니다.

허벅지 안쪽을 보면 구조가 좀 다른데 무릎 바로 위에 안쪽으로 접을 수 있는 관절이 하나 더 있습니다.

이것에 대해서는 아래가서 서술합니다.

고관절, 무릎 관절 전부 클릭이라 단단합니다.
변형 구조상 상체에 슬라이드 구간이 있습니다.................만.

등뒤에 들려진 이 부분은

상체를 슬라이드시키고 저 홈에 맞춰서

고정이 확실합니다만 로봇 모드에선 사용하지 않습니다. 사실 이게 이 제품이 가진 최고의 문제점인데 로봇 모드일 때는

내부에 슬라이드 구간을 고정해주는 부분이 없어서 상체를 들었을 때 하체가 주루룩 빠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비스트 모드. 로봇용 팔다리와 비스트 모드용 팔다리가 따로 달려 있는 마스터마인드의 레이저클로에 비해 TFC는

접혀 있던 부분을 펴주기만 하면 됩니다. 변형은 쉬운편.

총의 경우 총신을 길게 늘릴 수 있습니다.

뒷태. 여기서 도 또 한가지. 원래 꼬리가 붙는 위치가 저기가 아닙니다.

리어 스커트 가운데 홈에 꼬리를 끼우게 되어 있는데 이 부분의 고정이 아주 안 좋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이렇게 돼야지 정상입니다.

옆모습.

합체시로 변형 중. G1 완구처럼 얼굴을 돌리는 식으로 바꿔줍니다.

가운데 붉은 선 양쪽에 있는 부분을 펴서


어깨의 구멍에 끼워서 좀더 고정이 확실해집니다.

그리하여 프레데킹의 상체와 허벅지 완성. 이 상태에서 무릎 위쪽에 추가된 옆으로만 접히는 관절이

빛을 발합니다. 그 관절로 다리를 한번 꺽어줌으로써 골반이 넓어진 거지요.

허큘리스는 롱홀, 우라노스는 실버볼트의 로봇 모드시 고관절을 그대로 합체 후에도 계속 사용하는데

허큘리스 같은 경우는 발 자체가 넓기때문에 골반이 좁아도 자립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차렷 자세가 불가,

우라노스의 경우 골반에 힘이 없어서 뒤로 쓰러지기 일쑤였지요.

물론 차렷 자세는 당연히 불가.

다만 이 목업 사진에서도 보듯이 발이 넓기도 하고 골반이 넓어서 우라노스같은 문제는 일어나지 않을 듯 합니다.

이런 식으로 말이죠. 다만 유격이 생긴다면 음...............

총까지 달아준 후.

옆.

뒤태.

어깨쪽에 있는 저 붉은 원을 돌리면

가려져있던 합체용 조인트가 나옵니다. TFC 특유의 팔각 조인트.

허큘리스의 합체용 조인트는 유격이 큰 부분이 몇군데 있었는데 우라노스는 그런 유격은 거의 없다고 그러더군요.

이번 프레데킹도 우라노스 수준으로만 나와주면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무릎쪽 합체 조인트는 패널을 한번 열고 나서 꺼냅니다.

부속된 검. 이 검도 크기가 그럭저럭 큰편입니다.

검은 부분을 올려주면 레이저클로 손에 달아줄 수 있는 크기가 되는데

다시 한번 합체 목업. 검을 저 상태 그대로 쓰는데 마스터마인드의 프레데킹이 각 프레데콘 부속의 무기들을 다 조합하면

굉장한 크기의 검이 되고 유니크 토이즈에서도 멋지구리한 도 한자루가 들어가는데 얘네는 이걸로 그냥 때울 셈일려나요.

........ 안 쓸거 같이 생긴 조인트가 몇군데 있으니 좀더 기다려바야되는 걸려나요.;;;;;

이상 TFC 아레스 프로젝트 No. 1 네메안이었습니다.

개인적인 감상을 적자면 TFC답게 크기도 큼직하고 관절도 튼튼한테 뭔가 미묘하네요.

동영상 리뷰를 보고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진 모르겠지만.

마스터마인드를 버리고 일단 티엡으로 달릴 생각 중인데 이번 아레스에서는 조금이라도 더 개선된 모습을

보여줬으면 합니다.

.............. 뭔가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잘 안 써지네요. 왜 이러지.....

덧글

  • 동굴아저씨 2013/12/13 09:17 #

    오메....가동률이...
  • 제6천마왕 2013/12/14 20:48 #

    크기도 큰데 가동률도 상상 이상이라 좀 놀랐습니다.
  • 나이브스 2013/12/13 09:23 #

    와~ 이건 어디의 용자로봇?
  • 제6천마왕 2013/12/14 20:49 #

    트랜스포머 G1 시즌 3에서부터 나오는 디셉티콘 합체전사인데 생긴 건 용자지만 실은 악역이라는 반전입니다.(........)
  • 2013/12/13 09:4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2/14 20:5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더팬즈